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부안농악



- 지 정 :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7호
- 지정일 : 1987. 12. 31
- 보유종목 : 농악
- 보유자 : 라모녀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7호로 지정된 부안농악은 우도가락인 부안지방의 유일한 농악보존회이다. 부안지방은 우도가락의 본고장이지만 김바우 걸립패 이후 판굿을 벌일만한 농악단이 없었다. 이무렵 설장구의 기능보유자이자 우도농악의 제1인자이기도 하였던 고 이동원씨가 50여년의 세월동안 익혀온 우도가락을 부안지방에 보급하여 1983년 전국대회 우승과 1986년 제4회 전국농악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면서부터 부안농악의 전통이 살아나 1987년에는 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고, 지금은 부안농악보존회 상쇠예능보유자 나모녀(나금추)여사가 그 맥을 잇고 있다. 우도농악의 굿형은 뭇굿, 도둑잽이굿, 당산굿(이사굿), 고사굿, 들굿 등 크게 다섯가지로 구분된다.



무형문화재
죽염제조장 허재근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