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구암리 고인돌



- 지 정: 사적 제103호
- 지정일: 1963. 1. 21
- 소재지: 부안군 하서면 석상리 707-1
- 시 대: 청동기시대
- 형 태: 남방식
- 규 모: 13기

변산반도에는 청동기시대의 유물인 고인돌이 80여기쯤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 이 고인돌들은 대부분 바다와 산이 접하는 낮은 구릉지대에 자리잡고 있어 선사시대 사람들의 생활터전이 어떤 곳인지를 짐작케 해준다. 변산반도에 있는 고인돌의 대표격이 구암리 고인돌이다. 1956년 이홍직 박사에 의해 조사되고 1963년 사적 제 103호로 지정되었는데 13基의 고인돌이 군을 이루고 있다. 이 고인돌들은 하서면 석상리 구암마을의 민가 울안에 있었으나 1996년 부안군이 이 민가를 매입하여 고인돌 공원을 조성하였다. 이곳 구암리 고인돌들은 받침돌이 있는 이른바 남방식 고인돌로서 모두 자연암석을 덮개돌로 하고, 몇 개의 굄돌을 괴었다. 이곳의 굄돌 중에는 비교적 키가 높은 굄돌도 혼용되고 있으며, 4개의 굄돌로 받치는 것이 통례이지만, 여기에서는 대·소 8개의 굄돌을 괸 예도 있는 점이 특이하다. 이중에서 가장 큰 고인돌의 덮개들은 남북 장축의 길이가 6.35m, 동서의 최대 길이 4.50m의 거북등 모양을 이루고 있으며, 덮개돌 너비가 대단히 큰 편이다.  



진서리 청자가마터
백산성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