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법화경절본사본


- 지 정: 보물 제278호
- 지정일: 1963. 1. 21
- 소재지: 부안군 진서면 석포리 268 (현재 국립전주박물관에 보관)
- 소유자: 내소사
- 시 대: 조선 태종15년(1415)
- 규 모: 장 36.2㎝, 폭 14㎝

법화경절본사본은 조선 태종 15년(1415) 이씨 부인이 그의 양인 「유근」의 명복을 추원하기 위하여 1자1배(一字一拜)의 지극한 정성으로 묘법연화경을 필사하여 7권 7책으로 엮은 습본이다. 각권의 길이 36.2㎝, 폭 14㎝ 권당 52면으로서 상·하 변획선이나 절면누선(折面累線)이 없이 반면에 6행씩 필사해 간 것인데 행당 자수는 17∼19자로 일정치 않다. 표지는 감지에 금니(金泥)를 사용하여 당초문대의 구획내에 세로로 4개의 연화문을 그리고 중앙에 태선(太線)의 방구간(方區間)에 「妙法蓮花經券弟一」등으로 책명을 금서하고 간지에는 금니(金泥)로 연화문을 그리는 등 일반 경본의 격식을 갖추고 있다. 필사한 연대(태종 15년, 1415년, 永藥乙未)가 명확하므로 사경류의 연대식별에 중요자료가 되고 있고, 고려를 벗어나 조선초로 내려 왔다 하더라도 이렇게 완전하게 보존된 것으로는 국내 일품이다. 서체는 고려 말기의 유려화사(流麗華奢)한 맛이 적고 후중건실(厚重健實)한 서풍으로 시종일관 하였는데 자체는 멀리 당대 이래의 사경의 맛을 은은히 간직하고 있어 신심어린 정성을 엿볼 수 있게 한다.

-참고문헌·전라북도 문화재지-




내소사 고려동종
내소사 대웅보전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