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구지리 유적

-소재지 : 부안군 동진면 당상리(구지)
-시 대 : 청동기시대

구지리유적은 부안읍에서 서북쪽으로 약 4km지점, 궁안리 마을 가는 길 왼쪽 20m 안팎높이의 언덕에 있다. 구릉대지를 빙 두른 계단상성책지(階段上城柵地)로, 민무늬토기시대 및 삼국시대 성책지이다. 섬처럼 보이는 이 대지는 근근히 동쪽 능선에 이어지고, 들판쪽(옛날에는 바다)인 서·북쪽은 경사가 급하고, 남·동쪽은 완만하다. 성책지는 지형에 따라 경사면을 깍아 윗단을 형성한 테머리식인데, 성곽의 연장길이는 1,395m이고, 내부는 남북폭과 동서길이가 모두 300m 내외이다. 이 유적은 1966년 전라북도 박물관에 의해서 조사되었는데 성곽안에서 적갈색 와질토기편, 삼국시대 경질토기 등이 채집되었고, 남쪽의 남문자리 부근에서는 적갈색 민무늬토기편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 석기류로는 안산암(安山巖)계통의 석재를 사용한 돌보습 1점, 석인석기(石刃石器) 3점, 내만인석기(內彎刃石器) 1점, 외날도끼 1점 등 타제석기류와 점판암제(粘板岩制) 마제석인(磨製石刃), 숫돌조각 등이 채집되었다. 민무늬토기로는 굵은 모래를 섞은 황갈색 태토표면에 적색점토피막을 덧바른 양식이며 표면에 박자문(剝字文)·조문(條文) 등의 타날자국이 남아있다. 사발모양·항아리모양 등의 그릇조각과 쇠뿔형 손잡이 등이 있다. 와질토기편의 태토(胎土)는 모래를 섞지 않은 정선된 점토질로서 기면에는 승석문(繩蓆文)을 타날하고 어깨에 톱니무늬를 둘렀다. 쇠뿔형손잡이는 빈약해지고 고리형손잡이도 나타난다. 삼국시대 토기편은 거의가 도질토기지만 와질에 가까운 것도 있다. 문양은 박자문에 전대를 두른 것, 승석문 등이 있고, 파장집선문(波狀集線文)도 나타난다. 기형은 外反된 구연, 직립구연(口緣, 直立口緣) 등 단지 아가리파편이 있고, 접시뚜껑 조각도 있다. 구지리유적은 민무늬토기시대 말기에 취락이 형성되고 어로·농경생활을 하였음을 돌날, 돌보습 등으로 짐작할 수 있다. 삼국시대에 들어서서는 성책을 축조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삼국시대의 백제 계화현인 지화표, 기벌포(只火浦, 伎伐浦)의 옛터임은 지명으로 보아도 짐작된다. 구지(九芝)는 구지벌(舊 只火)에서 비롯된 지명이다.  

-1966년 전라북도박물관에서 조사하였다.
전영래/ 「부안지방고대위곽유적과 그유물」〈전북유적보고서〉1975-  




용계리 출토 돌칼
초기 철기시대 유적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