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내소사 일원



- 지 정: 전라북도 기념물 제78호
- 지정일: 1986. 9. 9
- 소재지: 부안군 진서면 석포리 268
- 소유자: 내소사
- 규 모: 16.725㎡

부안군 진서면 석포리 관음봉 아래자락에 안기 듯 자리한 내소사는 진입로 양쪽 전나무 숲이 한껏 풍치를 더하는 가람으로 백제 무왕 34년(633) 혜구두타가 창건하였다. 그 후 중건중수를 거듭하다 조선 인조 11년(1633) 청민선사가 중창하였는데 지금의 대웅보전은 그때 지어진 건물이다. 그후 1902년 관해선사가 중수하고, 만허선사가 보수하였으며, 1983년 혜산스님의 중창으로 지금의 대가람을 이루었고, 1986년에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반경 500m 일원(一圓)이 문화재보호구역(전라북도 기념물 제 78호)으로 지정되었다. 내소사가 간직하고 있는 문화재로는 먼저 대웅보전(보물 제 291호)을 들 수 있는데 빼어난 단청솜씨와 연꽃을 연속문양으로 조각한 화사한 꽃문살, 국내 제일의 후불벽화인 백의관음보살좌상을 들 수 있다. 이 밖에도 고려동종(보물 제227호), 법화경 절본사본(보물 제278호), 영산회 괘불탱(보물 제 1268호), 설선당과 요사(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25호), 내소사 3층석탑(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 124호) 등이 있다.



실상사지
신석정 고택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