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이매창 묘



- 지 정: 전라북도 기념물 제65호
- 지정일: 1983. 8. 24
- 소재지: 부안군 부안읍 봉덕리 매창이 뜸
- 소유자: 부안군
- 수 량: 1기

조선 시대 대표적 여류시인 중에 규수시인으로 허란설헌을 꼽는다면, 기녀시인으로는 황진이와 매창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매창은 1573년(선조 6) 당시 부안 현리였던 이탕종의 서녀로 태어났다. 그가 태어난 해가 계유년이어서 계생(癸生, 桂生) 또는 계랑(癸 )이라 하였으며, 호는 매창(梅窓)이다. 그는 아버지에게서 한문을 배웠다고 하며, 시와 거문고에 뛰어나 김제군수를 지낸 이귀(李貴) 같은 고관이라든가, 유희경(劉希慶), 허균(許筠) 같은 시인들이 그를 제대로 알아주고 깊이 사귀었다. 그의 대표적인 시는 「梨花雨」로, 매창이 유희경과 이별하고 지은 이 시조는 「가곡원류」에 실려 전해지고 있다. 1610년(광해 2) 여름 38세의 나이로 죽자 거문고와 함께 부안의 봉덕리(매창이 뜸)에 묻혔다. 평생 수 백편의 시를 남겼으나 거의 흩어져 없어지고, 1668년에 부안의 아전들이 외어 전하던 58편을 얻어 개암사에서 목판으로 「매창집」을 엮어냈다.

梨花雨
이화우 흩날릴제 울며잡고 이별한 님
추풍낙엽에 저도 날 생각는가
천리에 외로운 꿈만 오락가락 하도다  


-참고문헌/ 매창 시선(허경진), 매창의 시와 생애(허미자)-  



대항리 조개무지
실상사지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