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호벌치전적지



- 지 정: 전라북도 기념물 제30호
- 지정일: 1976. 4. 2
- 소재지: 부안군 상서면 감교리
- 소유자: 국유
- 규 모: 호벌치 일원
- 시 대: 조선 선조30년(1597)

호벌치 전적지는 임진왜란의 막바지 싸움인 정유재란 때 지방의 의병들이 맨주먹으로 왜적을 맞아 혈전을 벌여 장렬하게 전사한 호벌치 고개의 싸움터를 말한다. 임진왜란때 흥덕사람 채홍국이 중심이 되어 부안, 고부, 흥덕, 고창 등지에서 규합한 92명의 충의지사가 흥덕의 남당에 모여 삽혈동맹을 맺고 죽음으로써 나라를 지키자는 맹세를 한 뒤 의병을 일으켜 크게 이겼으나, 그 후 정유재란 때는 이 곳 호벌치에서 왜적과 분전하다 중과부적(衆寡不敵)으로 모두 전사하였다. 1965년에 지역민들이 뜻을 모아 이 곳에 그들의 높은 충혼을 위로하는 비를 세웠다.  



적벽강
사산리 와요지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ChanB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