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채용신이 그린 "간재 전우" 초상


호암미술관 소장/간재 전우 초상

필/채용신-근대. 1920년

비단채색-95.0x58.7cm
  



한국 초상화의 마지막 거장 채용신이 그린
"간재 전우" 초상
  

·간재(艮齋) 전우(田遇, 1841~1922)는 어려서부터 학문이 뛰어났으며
스승 임헌회를 따르며 학문을 연마하고 후학을 가르쳤다.
그러나 여러 벼슬을 제수 받고도 관직에는 나아가지 않았다.
그의 명성이 널리 알려지자 수구파 학자의 우두머리로 지목되어 개화파로부터
전우를 죽여야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하였다. 나라가 어지러워지자
전통적인 도학의 중흥만이 국권회복의 참된 길이라고 여기고 부안,
군산 등지의 작은 섬에서 학문을 폈으며, 72세부터 82세에 죽을 때까지
계화도에 정착하여 수많은 제자를 길러내었다.
그는 전통적인 유학사상을 그대로 실현시키려 한 점에서 조선 최후의
정통유학자로 추앙 받고 있다.

석지(石芝) 채용신(蔡龍臣)은 무과로 급제하였지만 초상화에 뛰어나
고종 어진을 제작하기도 하였다. 일제시대에는 전국을 여행하며
여러 영당이나 사당의 초상화를 이모하거나 생존 인물들의
초상을 많이 그렸다. 또한 채색 화조화에도 뛰어났다.

전우가 계화도에 머물던 80세때(1920년, 계화도에 머물던 시기) 모습을
그린 작품으로 그의 문인 김종호(金鍾昊)가 제발을 적었다.
화면의 3분의 1까지 차지하는 돗자리에 황색 평상복차림에 높은
장보관(章甫冠)을 쓰고 있다. 얼굴표현은 짧은 필선으로
채색을 반복하여 음영을 표현하였는데 완고한 선비의 모습이 잘 드러난다.
옷주름은 소략하고 음영을 가하였으며, 배경에도 먹으로 선염을 가하여
신체가 두드러지게 하고 있다.
  


석지 채용신(石芝 蔡龍臣)  

채용신은 1900년에 조선 태조의 어용(御用)을 모사하였던
한국 초상화의 마지막 대가이다. 고종은 이때 그의 거처였던 부안(扶安) 근처
채석강(采石江)의 이름을 따서 석강(石江)이 라는 호를 하사하였다.

그의 생애는 소상하지 않으나 1848년 서울에서 나서 1886년 급제하였고
태조 어진(御眞) 등을 모사 한 후, 경상도 칠곡 군수,
충청도 정산 군수 등을 지냈다.
정산 재직 시에 면암 최익현(勉庵 崔益鉉)을 스승으로 모셨고
1905년 참판이 되었으나 시국을 비관, 전주에 은거하였다.
이후 1941년 94세로 전라북도 정읍에서 사망하기까지
주로 초상작가로 활약했다고 알려져 있다.

채용신은 화조화는 더러 그렸으나 산수를 그린 예는 아주 드물고
주로 초상 제작에 힘을 쏟았다.
그의 화업은 둘째 아들 상묵(尙默)이 이었다.
석지는 지방에서 활동한 까닭에 역량에 비하여 중앙에는
비교적 덜 알려졌다.

그의 초상화는 우국선열을 대상으로 한 것이 많아서 면암 최익현상,
간재 전우(艮齋 田愚)상, 매천 황현(梅泉 黃玹)상이 전하고 있으며
그 외 윤항식(尹恒植)상, 김영모(金永模)상, 전 김문기(傳 金文起)상 등과
여인상으로 운낭자 상과 또 다른 부인상 등이 전해 온다.
석지는 늘 작품에 서명하였으므로 감정이 쉬운 편인데
근래 유명한 이재(李縡) 초상이 그의 작품이라는 설이 있었으나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채용신은 전래의 초상기법을 단호하게 탈피하여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걸쳐 채용신화법이라고 부를 만한 독특한
기법을 확립하였다.

그것은 초상의 안면 묘사를 전통적인 선에 의존하지 않고 밝은 부분과
어두운 부분으로 나누어 무수히 자잘한 붓질을 거듭함으로써 얼굴이
기본적으로 면(面)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따라서 마치 살아 있는 듯한 실체감이 강하게 느껴지며 의복의 주름 처리
역시 같은 면으로 처리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화면의 장식성에도 유의하여 흉배와 각대 등에
화려한 니금장식을 베풀고바닥에 깐 화문석도 장식효과를
최대한 살리고 있다.

또한 인물이 공간 속에 자리하고 있는 3차원성을 적극적으로 인식하여
과거와는 달리 인물의 배경을 어둡게 선염하는 등 재료만 동양화일 뿐
기법 효과면에서는 서양화와 방불한 것이 되고 있다.

채용신은 초상화가 갖는 실체감은 전통적인 초상화가 지향했던
정신성과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란 측면도 있다.
그러나 본격적인 서양화법의 수용이란 점은 그의 시대상을 반영하는 것인
동시에 매천 황현상 같은 경우 놀라운 정신성이 함께
구현되거 있어서 역시 챙용신이 조선왕조 초상화의 최후의
거장임을 말해준다.
  


글쓴이 :   허철희  
작성일 : 2003년 01월 26일 04시 35분 44초    조회 : 533
  
13 [정재철]고산 정진석 선생님과 생활하며 05·02·11
지운 김철수 선생 묘소에서 왼쪽-비전향장기수 허영철 선생 오른쪽-고산 정진석 선생 고산 선생과 생활하며 정재철/백산고 교사   모교인 백산고등학교에서 후배들...
12 [윤구병] 고산 정진석 선생님 05·02·11
서실에서, 고산 정진석 선생 눈빛이 소년처럼 맑고 따뜻해서 기억에 남는 윤구병/변산공동체학교 백산고등학교에는 시골학교 치고 교육 민주화에 관심이 큰 선생님들이 ...
11 부안농악보존회 상쇠예능보유자 羅摸女 선생 05·02·11
부안농악보존회 상쇠예능보유자 羅摸女 선생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7호로 지정된 부안농악은 우도가락인 부안지방의 유일한 농악보존회이다. 부안지방은 우도가락의 본고장이지만 김바...
10 남엿등에서 만난 '이대인' 노인... 05·02·11
사진/지서리 버스정류장에서... 그제(12.01) 11시경, 월명암 가는 길 남여등(남여치)은 각지에서 온 등산객들로 붐볐다. 울긋불긋한 차림의 등산객들 중에는 한복 차림의 상...
9 달마도의 대가 소공 이명우 선생님 05·02·11
사진1/달마변상도(達麿變相圖. 135×64. 주일한국문화원개원20주년기념 초대작) 사진2/소공(簫箜, 이명우李明雨, 80) 선생님, 소공 선생님 댁(전향원, 篆...
8 통일조국을 위한 인고의 삶 '신인영 선생님' 05·02·11
사진1/신인영 선생. 2000.봄 채석강에서 사진2/ 2000.봄. 부안을 찾은 부안출신 비전향장기수들. 왼쪽부터 신인영, 임방규, 손성모, 허영철 선생 사진3 왼쪽/북송을 하루 ...
7 [신석정] 어머니, 아직 촛불을 켜지 말으셔요 05·02·11
신석정 시비(변산반도 해창공원) 신석정 시인 신석정 시인의 육필 어머니, 아직 촛불을 켜지 말으셔요 저 재를 넘어가는 저녁해의 엷은 광선들이 섭섭해 합니다. 어머...
채용신이 그린 "간재 전우" 초상 05·02·11
호암미술관 소장/간재 전우 초상 필/채용신-근대. 1920년 비단채색-95.0x58.7cm   한국 초상화의 마지막 거장 채용신이 그린 "간재 전...
5 인간문화재-대목장 고택영 선생님 05·02·11
사진1/변산 실상사 법당 복원 작업 사진2/1999년 가을. 정읍 피향정에서. 부안시민문화모임 회원들에게 고건축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사진3/정읍 산내 김동수 가옥에서 중요...
4 돈지의 용화할머니 05·02·11
지운 선생님의 딸, 용화 할머니 1999.04.24. 지운김철수출판기념회장에서   돈지의 용화할머니 계화면 돈지에는 소녀 적에 명곡과 시를 좋아한 용화 할머...
1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