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뉘역메와 거적골
사진 위/전영래 교수에 의해 백제부흥운동의 주요 전적지인 두량이성(豆良伊城)으로 비정되고 있는 주산면에 위치한 사산. 사산(뉘역메) 마을사람들에 의하면 거적골은 들판 너머 산 아래에 있었던 마을이라고 한다.

개암사 뒷산에 있는 주류성(울금바위)에 올라 고부 쪽을 바라보노라면 바로 발아래에  삿갓모양의 산(해발 100여 미터) 하나가 누워 있고, 그 산 너머의 들판은 고부에 이어져 있다.  오늘의 지도에는 삿갓 笠자를 써서 ‘笠山’이라고 표기해 놓았으나 이 지역 사람들은 이 산이 도롱이를 닮았다하여 ‘도롱이뫼’라 부르며, 한문으로는 도롱이 사(蓑)자를 써서 ‘蓑山’, 또는 ‘뉘역메’라고 부른다. 패망한 백제는 역사를 남기지 못했고, 백제패망 역사는 당, 신라, 일본에 의해 쓰여졌다. 그러니 우리 말 ‘도롱이 뫼’를 한문으로 옮길 때 ‘豆良伊’로 표기할 개연성은 높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이 산 정상에 토루(土壘) 흔적이 아직도 남아있다.

   백제군이 주류성의 전방위 진지인 이 천험의 요새를 지키며 시간을 끌자 나당군은 식량이 떨어져 위기에 처하게 되었는데 이 사산에 이엉을 엮어서 낟가리처럼 쌓아놓고 군량미를 많이 쌓아놓은 것처럼 위장하여 전투에서 승리하였다는 전설이 이 지방에 남아있다. '뉘역메'라는 이름은 여기서 나왔다 한다.ⓒ부안21

사진 아래/주산면 사산(뉘역메) 마을



  뉘역메와 거적골

  주산면사무소가 있는 종산(鐘山)으로부터 서북쪽으로 1km쯤 가면 뉘역메라는 마을이 있다. 마을 뒤의 산 모양이 마치 도롱이로 둘러 놓은 노적가리 같다 하여 뉘역메, 혹은 도롱이 산(蓑山)이라 했는데 지금은 쉽게 사산(士山)으로 쓰고 있다.

  이 사산에는 백제시대의 고성으로 추정되는 테머리형의 토성터가 남아 있는데 이 성과 개암사 뒷산에 있는 주류성에서 백제부흥군과 나당연합군과의 싸움을 한 성터로 추정되고 있다. 사산 옆에 정소산(定蘇山)이라는 얕으막한 야산이 있는데 그때 당시 소정방과 김유신 장군이 이곳에서 만나 승전을 즐기며 놀았다고 전하기도 한다.

  옛날에 이 뉘역메 마을 앞에 강이 가로질러 흘렀으며 마을에는 욕심 많은 부자가 살았다고 한다. 어찌나 부자였던지 많은 곡식을 노적으로 높이 쌓고 도롱이를 둘러친 것이 마치 산과 같았다 하며, 마을 앞 강 건너에는 거적골이라는 마을이 있었는데 이 거적골 마을에도 큰 부자가 살고 있어 이 부자 또한 많은 곡식의 노적가리를 거적으로 둘러쳤으므로 마을 이름을 거적골이라 했다는 것이다.

  뉘역메 부자와 거적골 부자는 강을 사이에 하고 서로 다투어 노적가리 높이기에 모든 욕심을 다 부려 가난하고 굶주리는 사람을 조금도 도와주지 않으므로 하느님의 노여움을 사서 노적가리가 벼락을 맞아 불타버려 망해 버렸다는 것이다. 지금도 거적골에는 그 부자가 살았다는 장자터가 남아 있다.

  뉘역메의 사산에는 임진왜란 때 이 지방 의병들이 군량미를 저장하였다고 하며 이 마을에서 조선조 말에 송방식(宋邦植)이란 분이 진사에 합격하고부터 산을 士山으로 바꾸어 쓰기 시작하였다고도 한다./소재지:부안군 주산면 사산리/제보자:김형옥(金炯玉,남,66세,부안군 주산면 덕림리) 뉘역메(사산)와 거적골

  주산면사무소가 있는 종산(鐘山)으로부터 서북쪽으로 1km쯤 가면 뉘역메라는 마을이 있다. 마을 뒤의 산 모양이 마치 도롱이로 둘러 놓은 노적가리 같다 하여 뉘역메, 혹은 도롱이 산(蓑山)이라 했는데 지금은 쉽게 사산(士山)으로 쓰고 있다.

  이 사산에는 백제시대의 고성으로 추정되는 테머리형의 토성터가 남아 있는데 이 성과 개암사 뒷산에 있는 주류성에서 백제부흥군과 나당연합군과의 싸움을 한 성터로 추정되고 있다. 사산 옆에 정소산(定蘇山)이라는 얕으막한 야산이 있는데 그때 당시 소정방과 김유신 장군이 이곳에서 만나 승전을 즐기며 놀았다고 전하기도 한다.

  옛날에 이 뉘역메 마을 앞에 강이 가로질러 흘렀으며 마을에는 욕심 많은 부자가 살았다고 한다. 어찌나 부자였던지 많은 곡식을 노적으로 높이 쌓고 도롱이를 둘러친 것이 마치 산과 같았다 하며, 마을 앞 강 건너에는 거적골이라는 마을이 있었는데 이 거적골 마을에도 큰 부자가 살고 있어 이 부자 또한 많은 곡식의 노적가리를 거적으로 둘러쳤으므로 마을 이름을 거적골이라 했다는 것이다.

  뉘역메 부자와 거적골 부자는 강을 사이에 하고 서로 다투어 노적가리 높이기에 모든 욕심을 다 부려 가난하고 굶주리는 사람을 조금도 도와주지 않으므로 하느님의 노여움을 사서 노적가리가 벼락을 맞아 불타버려 망해 버렸다는 것이다. 지금도 거적골에는 그 부자가 살았다는 장자터가 남아 있다.

  뉘역메의 사산에는 임진왜란 때 이 지방 의병들이 군량미를 저장하였다고 하며 이 마을에서 조선조 말에 송방식(宋邦植)이란 분이 진사에 합격하고부터 산을 士山으로 바꾸어 쓰기 시작하였다고도 한다./소재지:부안군 주산면 사산리/제보자:김형옥(金炯玉,남,66세,부안군 주산면 덕림리/1990년 당시)/출처:전설지(1990.08.20. 전라북도 발행)

/부안21/buan21@buan21.com
  
21 덕성암의 자명금自鳴琴 09·11·30
취성제, 부안김씨 제실로 석동산에 있다.ⓒ부안21 김구와 '스스로 울리는' 거문고 이야기 부안 읍네에서 남쪽으로 1.5.km쯤의 거리에 석동산이 있다. 부안김씨들의 선산이 주류...
20 '태조 이성계, 선계안에서 공부하다' 09·11·08
보안면 우동리(선계안)ⓒ부안21 [부안의 설화] 선계안과 이성계 보안면 우동리 뒤에 큰 저수지가 있는데 그 저수지의 동북쪽 산 일대를 선계(仙溪)안 또는 선계골이라고 한다. 일...
19 계화도 장자울 '중중다랑과 약수터' 09·09·18
사진 위/계화도 장자울 마을. 예전에 장자가 살았었다고 하여 마을 이름이 그렇게 지어졌다고 한다. 이 마을 바닷가에는 높이 7m 정도 되는 벼랑이 있는데 이 벼랑을 '중중다랑' 이라고 한다....
18 거석리와 여장사 09·09·11
바디재에서 내려다 본 거석리ⓒ부안21 내변산 청림 삼거리에서 바디재 쪽으로 가다보면 노적마을 지나 마을이 하나 더 나오는데 이 마을이 바로 상서면 청림리 ‘거석’마을이다. 이...
17 호남의 명당 ‘無子孫香火千年之地’를 찾아서 09·08·13
벽송대사의 어머니 묘. 자손이 없어도 천 년 동안 향불이 꺼지지 않는다는 호남의 명당이다.ⓒ부안21 부안에는 벽송대사에 관한 두 편의 설화가 전해 내려오고 있다. 하나는 ‘환의고개...
뉘역메와 거적골 09·07·28
사진 위/전영래 교수에 의해 백제부흥운동의 주요 전적지인 두량이성(豆良伊城)으로 비정되고 있는 주산면에 위치한 사산. 사산(뉘역메) 마을사람들에 의하면 거적골은 들판 너머 산 아래에 있었...
15 "야 이놈아! 나도 멀쩡한 부안김가다" 09·06·22
동진대교ⓒ부안21 지금의 동진대교가 있기 전에는 그 자리에 나루가 있어 배로 강을 건너야만 했다. 이 나루가 바로 부안 대표적 나루로 이 나룻터에는 뱃사공이 나룻배와 더불어 연중 ...
14 "돌부처 콧구멍에서 피가 나면 쏘(沼)가 될 것이다" 09·05·26
계화도, 문자 그대로 에전에는 섬이었다.ⓒ부안21 계화도의 유래 계화도界火島는 계화도간척공사로 지금은 육지가 되었지만 1968年 이전에는 서해바다의 외로운 섬이었다. 주봉인 ...
13 '꽃피는 효자동네 청일마을' 09·05·18
섶못 하서면사무에서 격포 방향으로 200여m에 개나리(청일)마을이 있다. 마을 들머리 돌비에는 '꽃피는 효자동네 청일마을'이라고 새겨져 있다.ⓒ부안21 개나리'마을과 효자부부 하서...
12 임진왜란 때 왜군 몰살시킨 '여덟장사' 09·04·13
하서면 백련초등학교 정문 앞 고개, 이 고개에는 임진왜란 때 왜군을 몰살시켰다는 설화가 전해내려오고 있다.ⓒ부안21 왜몰치倭歿峙와 팔장사八壯士 지금은 도로가 넓게 확장되고 ...
12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